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최종편집:2019-11-21 오후 06:08:54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느리게읽는시 - 孟 夏 鴉 爪
2019년 06월 03일(월) 17:47 [성주신문]
 

↑↑ 천 보 용
시 인
ⓒ 성주신문


늦은 시기에
문방사우를 만났다
벼루에 먹을 갈아
백지 위에 점과 선을 이어갔다
운필이라 했던가
붓을 어떻게 운전할 것인가
사람으로 태어나
한 돌이 지나면
일어서기도 하고
디딤걸음을 하듯
붓길도 같은 이치다
그래서
일어서는 연습을 하고
붓 끝에 먹을 먹이고
바람을 일으켜
바닥 짚고 허리 펴고
중봉으로 몸을 뒤로 제쳤다가
역입으로 일어나 걷는다
인생여정처럼
하나 두울 셋이라는 리듬에 맞춰
붓으로 자국 남기며 행필한다

붓이 가는 길
오르막 내리막길도 있다
굴절과 꺾임
직선과 곡선의 만남도 있다
붓이 지나간 자리에
붓꽃도 피고
붓님을 기다리는 옥판선지
일방통행이다
한번 지나가면
다시는 왔던 길을
되돌아 갈 수도
되돌아 올 수도 없다
그러기에
붓끝을 드러내서는 안된다
나를 겸허히 여겨
가을들판 잘 익은 벼처럼
나를 세우지 아니하고
장봉하여 늘 고개를 숙인다
그러다가 회봉때는
붓필에 압을 넣어 끝을 세운다

붓끝을 세우니 그 안에
한유 선생 시성 두보도 만났다
書山有路 勤爲徑(서산유로 권위경)
學海無涯 苦作舟(학해무애 고작주)라
책이나 산에는 길이 있으니
부지런함이 지름길이요
배움의 바다는 끝이 없으니
고난의 배를 타도다
부지런하지 못하면
산길을 갈 수 없고
역경이 없는 성공은
있을 수 없다는 운을 때운다
그러자 두보도
筆落驚風雨(필락경풍우)하니
詩成泣鬼神(시성읍귀신)이라고
글씨를 떨어뜨리니
비 바람이 놀라고
시를 지어 이루니
귀신이 우는구나
한 더위 진흙 위 까마귀 자국을 보면서
물질문명 이기시대를 탓하는
성구도 만났다
남의 불행이 내 행복
내가 하면 정의
남이 하면 적폐라는
위대한 핑퐁게임이
가슴을 적신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간미 풍기는 군민들의 모습에서..
다둥이 가족, 가족사진 지원
성실회 어르신신문 제6호 발행
농기계임대사업 동부분소 개소식 가..
월참성주지회 안보견학 및 문화탐방
"'뼛속까지 풍물꾼'의 신념으로 정..
수능 48만2천여명 응시 역대 최저....
영·호남 한마당 행사 열려
초전농협, 조합원에게 1억4천만원 ..
야외활동시 쯔쯔가무시증 요주의
최신뉴스
초전중 지역아동센터와 함께하는 S..  
용암 꿈나무 어울림 발표회 개최  
월항초, 불소도포 및 구강보건교육..  
2019년 LPG판매 사업자 간담회  
대가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월례회..  
금수면체육회 제50회 성주군민체육..  
회연서원 및 재활용동네마당 환경..  
용암면 이장상록회 소통 간담회  
성주국민체육센터 공공기관 합동소..  
성주여중 나눔의 숲 캠프 실시  
벽진초 방과후학교 활동 공개  
2019 도원 창업박람회 실시  
벽진면 공공비축미곡 매입 실시  
이젠 걱정없이 공부하세요  
선진기술 배워 농업 전문가 꿈꿔요  
성주군, 희망2020 나눔캠페인 출범..  
2019년 11월 20일 성주교육뉴스  
성중회 분기총회 개최  
2019년 11월 19일 성주신문광고  
덕스러운 말을 하자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