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최종편집:2018-12-14 오후 08:43:25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천안 광덕산과 아산 맹사성 고택
2018년 12월 04일(화) 10:09 [성주신문]
 

↑↑ 여 환 주
前 재경성주중고 동문회장
ⓒ 성주신문
지난달 17일 숲과 문화 연구회에서 아름다운 숲 탐방 행사가 있어 참가하였다.
 
먼저 충남 천안에 있는 광덕산의 광덕사라는 사찰을 보고 그 사찰 앞에 심겨진 호두나무를 찾았다. '광덕'은 부처의 덕을 널리 베푼다는 불교적인 명칭으로써 우리는 사찰보다 호두나무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보게 되었다.
 
이 호두나무는(수령 400년 추정) 1290년(고려 충렬왕16) 당시 역관인 영밀공 유청신이란 분이 원나라로부터 호두의 열매와 묘목을 처음 들여온 것으로 전해지며 광덕산 인근의 광덕면은 우리나라 호두 생산량의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천안하면 호두과자가 우리 성주의 참외처럼 유명해 졌다고 한다.
 
다음은 충남 아산 구괴정과 맹씨행단을 찾아갔다. 맹사성 고택은 충남 아산시 배방읍 중리 300에 위치하며, 이 건물은 고려 말 최영장군이 살던 집으로 손녀 사위인 맹사성이 물려받았다고 한다. (고려시대 가옥 구조를 잘 보여 준다).
 
고불 맹사성은 잘 아는 바와 같이 조선시대 대표적 청백리로 5부판서와 좌·우의정을 지내면서도 검은 소를 타고 피리를 불며 검소한 생활을 하였다 한다. 고택 안 오른쪽에 맹사성이 은행나무 2그루 일명 쌍행수를 직접 심고 이 나무를 보호하기 위하여 축대를 쌓고 단을 만들어 뜻 있는 사람들과 강학을 하던 자리라는 의미로 이곳을 맹씨행단으로 통하며 사적 109호로 지정되어 있다.
 
고택의 남쪽으로 돌 담장이 둘러져 있고 작은 쪽문을 나가 밭 가장자리에 맹사성, 황희, 권진 세 정승이 느티나무 세 그루씩 심고 정사를 논했던 정자라 하여 구괴정 또는 삼상당이라는 정자를 보고는 그 시절에는 지금보다 경제적으로 어려웠을지는 모르지만 그래도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사셨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보면서 마지막으로 외암민속마을을 둘러보고 떠나가는 가을의 아쉬움을 달랬다.
 

고불 청백리 맹사성의 일화

“지식이 넘치면 인품을 망치고,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법이 없다.”
 
열아홉에 장원급제하여 스무살에 파주 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차 있었다.
 
어느 날 그가 무명선사를 찾아 물었다. "스님, 군수인 제가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입니까?"
 
이 말을 들은 스님은 "그건 어렵지 않지요.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고 답했다.
 
"그건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고작 그것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난다. 그러자 스님은 녹차나 한 잔하고 가라며 붙잡았다. 그는 못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스님은 그의 찻잔에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다.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맹사성이 소리쳤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차를 따른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난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워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간다. 그러다가 문틀에 세게 부딪히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일교통(주) 조칠순 회장, 별고을..
연말 음주운전 특별단속 음주교통사..
2018 고3 청소년 페스티벌 개최
새마을금고 관운사 무료급식소 사랑..
서태영 주무관, 12월 칭찬공무원 선..
수륜면, 발빠른 제설작업
직협, 사랑나눔 무료 급식봉사활동
성주육삼회 신문근 신임회장 취임
성주향교, 원로들 모시고 기로연 베..
성주군갑오동우회 배갑웅 신임회장 ..
최신뉴스
선석사 무료급식소 봉사자 송년의 ..  
원앙침장, 유림침장 사랑의 카페트..  
대가면 크리스마스트리 거리조성  
대가휴게소 이육상 대표 성금 300..  
바르게살기운동 건전생활실천 강연  
황숙희 의원, '어린이놀이터 조성 ..  
성주우체국 ‘행복배달 소원우체통..  
성주소방서, 효요양병원 인명대피..  
성주읍의용소방대 연탄배달  
사랑의열매 나눔봉사단 저소득층 ..  
DGB대구은행 성주지점 이웃돕기 성..  
새들의 만찬  
2018년 치매보듬마을 치매예방 걷..  
장애인 편의시설 홍보 및 인식개선..  
바르게살기운동 성주군협의회 건전..  
눈비 온 후 블랙아이스로 차량추돌..  
성주여고 청소년 특별인성교육 실..  
명인정보고에서 김장나누기 행사  
대가초 체육활동 지원 발전기금 기..  
성주초, 전국 해양교육 최우수 학..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