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19-04-23 오후 02:29:42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건강 3대 요소와 식이요법
2019년 04월 08일(월) 18:06 [성주신문]
 

↑↑ 이말석
월남전 참전 유공자
ⓒ 성주신문

동아대학교 장창원 교수는 우리의 인체는 유기체 조직으로 정상적인 기능을 유지하는 건강체를 만들기 위하여 모든 조직이 일사분란하게 협력하여 자동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섬유질의 음식은 장을 통과하면서 노폐물과 독성 및 발암물질을 흡착하여 변으로 배설시킨다. 우리의 인체는 세균창고와 같은 것이어서 세균에 의해 소화, 분해, 흡수, 배출 등이 이루어진다.

해로운 균이 많아지면 질병이 되고, 이로운 균이 많아지면 건강한 상태가 되는데 이로운 균이 서식하여 배양되는 서식체가 섬유질이다. 동물성 식품에는 섬유질이 거의 없다. 야채와 해초는 섬유질 그 자체다. 영양식사란 고기와 같은 고단백질이 아니다. 지방질이 낮고 비타민, 미네랄 등이 풍부한 음식을 말한다.

그러면 우리는 어떤 식사를 해야 건강한가? 매끼마다 식단을 바꾸고 칼슘과 비타민 B, C가 풍부한 음식, 잡곡밥이나 현미, 통밀 음식으로 영양 균형을 이루어야 건강해질 수 있다.

건강 3대 요소는 쾌식, 쾌변, 쾌면이다. 쾌식은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는 것이 아니다. 쾌식은 맛이 없더라도 즐거운 마음으로 오래 씹어 천천히 먹는 것이다. 맛이 있든 없든 무조건 오래 씹어서 먹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우리 몸의 화학공장이 잘 돌아간다.

쾌변은 바나나 똥을 누어야 한다. 색깔은 누렇고 냄새는 구수한 구린내가 나는데 이것이 쾌변이다. 변비나 설사, 색깔이 이상하거나 지독한 냄새가 나면 쾌변이 아니다.

쾌면은 밤에 6시간 이상 잠을 푹 자는 것이다. 수면 중 코골이를 한다든가 엎치락뒤치락하
면 쾌면이 아니다.

나의 경험에 따르면 젊었을 때보다 노인이 되니까 수면시간이 줄어든다. 지금은 5시간 이하로 자고 있다. 쾌식, 쾌변은 조절이 되는데 쾌면은 조절이 안 된다.

평소 식이요법은 어떻게 조절할 것인가? 식사할 때는 가족들과 덕담을 나누거나 또는 TV를 함께 보면서 최대한 식사시간을 오래 끈다. 그러면 자연히 식사를 천천히 하게 되고 오래 씹게 된다. 그러면 쾌식, 쾌변이 동시에 해결된다. 쾌면은 잠자기 1시간 전부터 불을 끄고 어둠에서 잠을 청해야 한다. 사람은 그렇게 진화해 왔기 때문이다.

이렇게 건강 3대 요소인 쾌식, 쾌변, 쾌면만 잘 지키면 건강해질 것이다. 금년에는 모든 국민이 식이요법과 건강 3대요소를 잘 지켜 건강해지길 바란다.

돈을 잃는 것은 조금 잃는 것이고, 명예를 잃는 것은 많이 잃는 것이고, 건강을 잃는 것은 모두를 잃는 것이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도수회씨를칭찬합니다
요양시설 학대 논란… 성주군은 안..
명인중정보고 등굣길 정나눔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및 정나..
"가족을 사랑하는 만큼 고향도 아낄..
성주경찰서, 아라월드와 업무협약 ..
금수초총동창회 총회 및 34회 회갑..
도체 아쉬운 8위… 태권도 6연패 달..
재활용동네마당 쓰레기로 몸살
2019 공중보건의사 임용장 수여
최신뉴스
2019년 4월 23일 성주신문 광고  
느리게읽는시 - 가는 길 멈추고  
지금이 중요하다  
신동욱 의원님을 애도하며  
도체 아쉬운 8위… 태권도 6연패 ..  
별동네도서관 개관 및 북카페 운영  
성주읍 박명숙씨 보화상 수상  
KBS전국노래자랑 성주군편 녹화  
초전면 꽃길조성 사업 실시  
초전면환경지도자회 백천변 환경정..  
성주군·한국농어촌공사간 업무협..  
금수면, 남부내륙철도 성주역사 유..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7개 작품 ..  
성주농협·경찰서 대포통장 근절 ..  
농협군지부, 내부 환경개선공사  
제19회 담수회 정기총회  
2019년 개별주택가격 결정 심의회 ..  
방치폐기물 우려사업장 특별점검  
장애인과 함께 하는 情 나눔 한마..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기념..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