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20-08-11 오후 06:08:33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당신의 노후는 안녕하십니까?
2019년 09월 03일(화) 09:39 [성주신문]
 

↑↑ 정근식 국민연금공단 김천성주지사장
ⓒ 성주신문


당신의 노후는 안녕하십니까? 이 질문에 선뜻 ‘예’라고 답을 하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의학과 경제 발전 등으로 평균수명이 증가하여 100세 시대를 맞이하였지만, 노후준비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은 부족하다. 그래서 일부 학자들은 준비 없는 장수는 축복이 아니라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한다. 노년에 재앙을 피하려면 노후준비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되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노인의 부양책임에 대해 1998년과 2016년에 설문을 한 적이 있다. 노인의 부양을 가족이 해야 한다고 답변한 비율은 1998년에는 90% 정도였지만 2016년에는 30%이었다. 요즘 젊은 세대의 대부분은 노인의 부양책임을 본인 스스로 하거나 사회로 돌리고 있다. 일부에서 불만이 가질 수도 있지만 상황을 따져보면 젊은이들을 탓할 수도 없다.

합계출산율이 1이하인 지금, 자녀는 외동이 대부분이다. 외동인 자녀끼리 결혼을 하고 다른 가족들이 노후준비가 없다고 가정을 해 보자. 평균수명까지 산다고 보면, 가족은 본인 및 배우자의 부모, 조부모, 외조부모를 합하면 12명이다. 부부 2명이 자녀를 제외하고 12명을 부양해야 한다는 결과가 나온다. 극단적인 상황이지만, 젊은 부부가 노년의 가족을 부양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하겠다. 그러므로 노후준비는 반드시 스스로 준비를 하여야 한다.

며칠 전, 국민연금제도 설명회를 나갔다. 설명회는 매월 서너 차례 나가는데 이번 대상은 기초수급자 중 자활근로대상자였다. 기초수급자는 국민연금 의무가입자가 아니라 본인이 희망하는 경우에만 가입하는 임의가입 대상이다. 강의 중에 국민연금을 가입하고 있는지 손을 들게 했는데, 의외였다. 교육자 40명 정도 되었는데 절반 가까이 손을 들었다. 100세 시대에 맞게 기초수급자들까지도 노후준비를 하고 있음을 확인하게 되었다. 노후준비에 대한 공단의 지속적인 서비스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정착되고 있음을 느꼈다.

노후준비에 대한 선각자도 많다. 직장가입자 보다 지역가입자로서 많은 연금을 받는 분들이 그들일 것이다. 고향에도 그런 분이 있다. 1995년 군지역 국민연금제도가 시행될 때 고향집으로 동네 주민이 찾아왔다. 국민연금에 대한 문의였다. 그때나 지금이나 연금을 많이 받는 방법은 한가지다. 많은 금액을 오래 납부하는 것이다. 제도를 설명하였으나 신뢰를 하지 못하는 것 같아 필자의 아버지와 동일하게 연금을 넣도록 권유를 했다. 당시 아버지는 최고금액을 납부를 하고 있었다. 그 분도 한번도 빠지지 않고 꼬박꼬박 연금을 납부하다가 오래전부터 연금을 받고 있다. 그 분이 받는 연금은 매월 80만 원 정도이며, 배우자는 60여만 원을 받고 있다. 부부는 자녀의 도움 없이 노후생활을 하고 있다. 가끔 뵐 때마다 고맙다는 인사를 듣곤 한다.

우리는 서구 유럽의 노후생활에 대해 부러워한다. 연금이 많아 노후생활은 여가를 즐기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들이 많은 연금을 받는 것은 소득활동에 종사하는 기간 동안 많은 연금보험료를 납부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동일한 금액을 납부할 경우 우리나라 국민연금의 수급액이 선진 외국에 비해 결코 적지 않다.

누가 뭐라도 노후준비의 기본은 국민연금이다.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사연금과는 달리 국민연금은 사회보험제도이기 때문이다. 설명회를 나가면 연금을 많이 받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질문이 많다. 방법은 간단하다. 매월 연금을 꼬박꼬박 납부를 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과거 반환일시금을 찾아간 적이 있으면 반납하고, 소득활동에 종사하지 않았던 기간이 있었다면 추가 납부하는 방법이다. 다시 말해서 국민연금의 가입기간을 최대한 늘리는 것이다. 여유가 된다면 연금을 나이보다 늦게 받는 연기연금제도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을 것이다. 1년을 연기해서 연금을 받으면 연 7.2%를 가산하여 지급받기 때문이다. 또한 국민연금은 혼자보다 부부가 같이 가입하는 것 역시 노후준비에 괜찮은 방법이다. 나 역시 매월 국민연금을 납부하고 있으며, 주부인 아내도 임의로 가입하여 매월 연금을 납부하고 있다.

요즘 퇴직 시기가 60세 내외이므로 노후생활은 30년 이상이다. 지금 글을 보고 있는 당신의 노후는 안녕하지를 확인해보라. 혹시 당신의 노후가 불편하거나 안녕에 걱정되는 성주군민이 있다면, 국민연금공단에 방문하여 상담을 권한다. 분명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장마철 벼 도열병 발생 예방 방제
성주군 호우주의보 발령, 피해 잇따..
수륜농협, 기능성비료 MPK인산발효..
월항농협 주부대학 반찬만들기 봉사
긴급복지지원 TF팀 교육 실시
시원한 여름나기 위한 폭염종합대책
“다양한 문화체험으로 더위를 이기..
"그림으로 세상과 이야기하는 장건..
미리 예방하는 대형화재
수륜면, 새마을지도자 도로변 환경..
최신뉴스
국가를 위한 희생을 되새기며, 국..  
찔레꽃  
졸음운전 없는 여름휴가를 기원하..  
8·15 그날 그때  
삼각관계  
성주고, 대학 전공안내 진로특강 ..  
집중호우 속 응급복구 현장  
"그림으로 세상과 이야기하는 장건..  
행락철 대비 피서지 환경 관리 총..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인명 피..  
문재환 前부군수, 한국 정수대전 ..  
라이온스클럽, 총회 및 신입회원 ..  
성주군 호우주의보 발령, 피해 잇..  
신혼부부 대상 결혼장려금 700만원..  
자총 여성회, ‘성주愛 팡팡 투어..  
정희용 의원, 특별교부세 26억원 ..  
8월의 보약 ‘포도’  
한울림풍물패, 환경정화활동  
용암면, 친절로 민원인 응대  
“친절 맛집 성주읍 행정복지센터..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