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19-06-26 오후 03:26:44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비교(比較)
2019년 05월 21일(화) 10:24 [성주신문]
 

↑↑ 권 재 관
전국한자교육 지도위원
ⓒ 성주신문

비교는 둘 이상의 사물을 견주어 서로간의 유사점이나 차이점을 고찰하는 일이다. 먼저 한국과 일본의 학교 국어 교과서에 수록된 글을 비교해보자. 한국의 교과서는 순 한글로 기록되어 있는 반면에 일본의 교과서는 한자혼용으로 기록되어 있다.

먼저 한국의 교과서를 읽어보자. "미래에는 어떤 인재가 필요할까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조사한 100대 기업 인재상 변화에 따르면 2008년에는 창의성이 1순위였는데 2018년에는 소통과 협력이 1순위이다. 이처럼 시대에 따라 필요한 인재상은 달라지고 있다.

우리가 어른이 되는 미래에는 어떤 인재가 필요할까? 우리 모둠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같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이전과는 다른 산업형태가 나타나면서 필요한 인재상도 달라질 것으로 예상한다. 미래에는 변화가 굉장히 빠른 속도로 일어나기 때문에 미래의 인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계속 배우려는 의지라고 생각한다.

상기 문장에는 많은 한자어가 있음에도 모두 한글로만 기록하였다. 한자어를 한자로 표기했더라면 학생들은 직독직해를 할 수 있었을 것이다. 또 학생들은 한자어를 한글로 된 발음만 읽었을 테니 그 문장의 의미는 전후 문맥을 살펴 수박겉핥기식으로 파악하였을 것이다. 한자혼용으로 기록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글은 의사소통이 최고덕목이다.

다음은 일본의 교과서를 보자. 우선 문장에 많은 한자가 들어있음을 볼 수 있다. 일본은 유치원에서부터 한자를 가르치기 시작해서 초·중·고등학교까지 2,136자의 한자를 단계적으로 교육하고 있다. 이렇게 해서 온 국민이 한자를 읽고 쓰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의사소통에 막힘이 없다. 그래서 일본인들의 문해력은 세계 최고라 한다. 한자는 일본어의 중추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반면에 우리 한국에서는 근 반세기동안이나 한자를 포기하고 한글 전용을 시행해왔다. 그 결과 머리가 좋다는 우리나라 학생들은 OECD 23개 국가 중 문해력이 최하위라는 부끄러움을 위정자들은 지금도 외면하고 있다.

우선 편하다는 단편적인 생각으로 어려운 한자보다는 쉬운 한글만 쓰는 것이 애국이라는 우를 범하고 있는데도 전혀 부끄러워하지 않고 있다.

한자를 배운 세대는 이제 노인층만 남아있다. 한자를 모르고는 우리의 전통문화도 계승·발전할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 앞에 놓여있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개마을 전통문화체험장 11월말까..
참외 조수입 전년 대비 20% 증가 추..
대가초 학교스포츠클럽 탁구대회 3..
20년 된 메타세쿼이아 싹둑 잘려나..
'6.25를 아시나요' 자총 성주지회 6..
성주참외 동남아와 업무협약 체결
대구은행, 지역민 응원 캠페인 전개
재경향우회 정기총회 및 한마음가족..
제24기 경북 새마을지도자대학 입학..
김기숙 용암부면장 40년 공직생활 ..
최신뉴스
2019년 6월 26일 성주교육뉴스  
일반음식점 기존영업자 위생교육 ..  
성주군, 제69주년 6.25전쟁 기념행..  
郡, 제69주년 6.25전쟁 기념행사 ..  
성주군, 제69주년 6.25전쟁 기념행..  
서예 / 책벌레만 되려하오  
2019년 6월 25일 성주신문 광고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참외와 복숭..  
지독한 모순의 나라, 멈추고 전환..  
금수면 양파 재배농가 농번기 일손..  
"주민의 문화 역량을 키우는 것이 ..  
6.25참전 학도병 충훈비 제막식  
성중회 2/4분기 총회  
행감 및 예결산위… 추가경정예산 ..  
벽진농협, 취약농가 주택환경개선..  
郡, 규제개혁평가 최우수상 수상  
이인순씨, 새마을여인상 수상  
월항농협 GAP참외 유통활성화 방안..  
이만 부군수 26일자 40년 공직생활..  
양파 가격 폭락에 재배농가 속앓이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