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최종편집:2019-11-14 오후 04:41:36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 경상도 사람이라서
2019년 10월 29일(화) 10:04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가
ⓒ 성주신문


언니에게서
전화가 왔다

-잘 지내나

말 한 마디에
반갑다 서글프다 눈물 난다 보고 싶다

한 마디로 답했다

-잘 지내여

괜찮게

잘 지내고 있어

가끔,
언니가 보고 싶은 날을 빼고는······

『생각하면 눈시울이』, 이다은(강물처럼, 2009)
『그때는 아무것도 몰랐다』, 시인동네(2014)



비가 추적추적 오는 날은 왠지 꿀꿀해진다. 오뉴월 땡볕에 배슬배슬 강낭콩 이파리마냥 척추 뼈가 녹아내리는 듯 눕고만 싶은 날. 추적이는 비가 내 몸에 밴 물기를 불러내는 것인지, 경상도 사람들의 무뚝뚝함 뒤에 숨은 진한 마음에 물기가 닿은 것인지. 언니의 말 한 마디. 잘 지내나. 언니 목소리 듣는 것만으로 반갑고 서글프고 눈물 나고 보고 싶은 동생. '언니가 보고 싶은 날 빼고는..... 괜찮게/ 썩/ 잘 지내고 있'다는 목구멍으로 삼킨 말에 울컥해진다. 선(善)은 묻어둘수록 힘이 있고, 슬픔은 감출수록 커지는 법이다. 시는 자기를 풀어헤치는 게 아니라 졸라매는 것이라는데. 경상도 사람이라서 아버지께 고백도 등에 아무도 몰래 하고선 혼자만 볼 거란다. "신기한 펜을 샀어요./ 글자를 썼는데 보이지 않아요./ 뚜껑에 있는 파란 후레쉬로 비추었더니,/ 그제사 글자가 나타나요./ 참 요상한 물건이죠./ 오늘은/ 아버지의 굽은 등에 몰래 낙서하고 싶어요,/ 그리고 나 혼자만 볼 거예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쉿」, 전문)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소방관 ‘국가직’ 전환, 결실 볼 ..
동강 심산 선양회 창립총회 개최
유치원 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성주참외 50년 '리빌딩' 돌입
미세먼지 대비, 배출가스 단속 실시
실로암 제24주년 창립 기념 축제
김현기 前 부지사 한국당 정책자문..
산불방지 평가 성주군 ‘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회 찾아 내년..
2019 성주풍물큰잔치 개최!
최신뉴스
금수면 클린교육 실시  
성주읍 농촌 일손돕기 나서  
월항면민 걷기대회  
월항면, 성주역 유치 위한 서명운..  
수륜면새마을회 버스승강장 청소 ..  
가천면 규제개혁 토론회 열려  
4-H 겨울나기 봉사활동 나서  
태극기 물결 넘실대는 월항면  
대구은행 성주지점, 경제금융교실 ..  
대가초, 학년별 프로젝트 현장체험..  
성주군 농기계임대사업 동부분소 ..  
월참성주지회 안보견학 및 문화탐..  
(사)성주군교육발전위원회, 수능 ..  
성실회 어르신신문 제6호 발행  
자활참여자 소양교육 및 직무교육 ..  
적십자회비 모금 행정기관 中 우수..  
재경가천중고동문회 친선골프모임  
친환경모범마을 대방동 견학  
가천면 이장 소통간담회  
가천면 농번기 농촌일손 돕기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