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최종편집:2019-12-13 오후 05:53:05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소 그리기
2019년 11월 12일(화) 10:08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가
ⓒ 성주신문


소를 그리려면
일단
뿔을 그려야 된다
그리고
귀를 그린 다음에
코뚜레를 그리고
몸통을 그리면

근데 다리를 그리는 게
어렵다
다 그려놔도
못 걸어다닐 것 같다

『무지개가 뀐 방이봉방방』, 문학동네(2019)




어, 뭐지? 인쇄가 잘못된 줄. 초등학교 저학년 그림일기를 보는 것 같다. 김창완답다. "소를 그리려면/ 일단/ 뿔을 그려야 된다/ 그리고/ 귀를 그린 다음에/ 코뚜레를 그리고/ 몸통을 그리면/ 끝". 간단 명쾌하다. "근데 다리를 그리는 게/ 어렵다/ 다 그려놔도/ 못 걸어 다닐 것 같다"는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말에 픽, 웃음이 난다. 다시 "근데"라는 부분에 눈길이 간다. 그런데(의 준말 근데)는 앞의 말을 관련시키면서 다른 방향으로 이끌어 나가거나 상반된 내용으로 이끌 때 쓰이는 접속 부사이다. 몸통까지 그리는 것은 쉽다. "근데 다리를 그리는 게/ 어렵다" 왜냐하면 "다 그려놔도/ 못 걸어 다닐 것 같"기 때문이다. 방점은 여기에 있다. 다리는 어려워 못 그려서, 다리를 어렵게 그리더라도 그림이라서 "다 그려놔도 못 걸아 다닐 것 같은" 불안이 있다. 그런데 왜 난 그가 그린 소가 뚜벅뚜벅 잘 걸어 나갈 것 같은 느낌이 들까. 단문의 단호함과 천진한 동심 때문일 것이다. 그의 동시는 천진하고 단순하고 무심한 듯 맑기만 하다. 웃음 뒤에 무심한 듯 욕심 없는 말로 보편성을 말하고 있어서 울림이 깊다. 그이 속에 어린이가 살아 숨 쉬는 만큼 자유가 살아 숨 쉬는 것 같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성주중고총동창회 송년모임 개최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 개최
파티마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난방..
겨울밤 음악회 열려
먹·자·쓰·놀 구호에도 체감도는 ..
재부성주군향우회 정기총회 및 송년..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 ‘우수..
토성회 정기총회 열고 회원간 친목 ..
김남기 교장, 제자들과의 만남
벼 보급종 종자 오는 16일까지 신청..
최신뉴스
이성국씨, 농촌진흥청장상 수상  
장애어르신 힐링 템플스테이 운영  
성주군 도로관리심의회 설치 및 운..  
보건소 송년행사 개최  
郡,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관리실..  
임업인 가족 송년행사 개최  
창립20주년 기념 성주문화예술협의..  
김성해 주무관, 하반기 친절직원 ..  
명인정보고, 제1회 조리명인대회 ..  
김남기 교장, 제자들과의 만남  
재부성주군향우회 정기총회 및 송..  
창립20주년 기념 성주문화예술협의..  
성주중학교가천분교장, 성주영어체..  
하늘 가득 담은 이천  
저소득층 아동에 사랑의 내복 지원  
김소근씨, 백미 30포 기탁  
이우석 회장, 장학금 5천만원 기탁  
중앙초, 경북협회장기 태권도대회 ..  
초전초, 성주군의회 정례회 견학  
선남면 낙동강둔치 내 추억의 보리..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