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최종편집:2019-12-13 오후 05:53:05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 부화
2019년 11월 26일(화) 10:08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가
ⓒ 성주신문


사과를 사과라고 부르면 사과가 사라진다 노트에 사과라고 적었다 사과는 기척이 없다 사과는 죽고 우리는 사과의 무덤을 사과라고 읽었다 사과는 사과 속에서 나와 사과를 넘어 사과 아닌 것들에게 가 있다 죽고 싶은 데로 가 버리는 사과들 사과를 시로 썼지만 사과가 없는 채로 썼다 사라진 사과들은 이상하게 타인의 무릎 위에서 비 맞은 흙 속에서, 혹은 북유럽 관목 숲에서 쏟아지는 눈 속에서 찾아냈다

파꽃을 그리는 화가에게 들었다 파꽃을 그리면서 수년 동안 파꽃을 무참히 죽였다고

어떤 날은 밤새 부스럭거린다
사과들이 발생하고 있다

『우리가 훔친 것들이 만발한다』, 민음사(2019)




나는 과수원집 딸이었다. 내게 사과란 사과라기보다는 아부지에 대한 회상이다. 초등학교 3학년 즈음 학교에 가려면 집에서 개울을 건너 사과밭 옆 자갈길을 지나 좁은 논두렁을 한참 걸어서 가야 했다. 사과밭 옆을 지날 때면 여동생과 나는 사과를 한 알씩 따먹었다. 농약을 친 며칠은 아부지가 학교로 향한 우리가 과수원을 다 지날 때까지 지켜보았다. 한 날은 힐끔 뒤돌아보니까 아버지가 뵈지 않아 여동생을 얼른 업고는 사과나무에 달린 사과를 따게 했다. 주먹만 한 파란 사과 끝에 동그랗고 하얀 농약 자국이 말라붙어 있어도 얼마나 먹고 싶었던지. 어험! 아부지는 어느새 우리 자매에게 경고를 했다. 그렇게 농약 칠 때마다 여동생과 나는 그 무겁고 기다랗고 기다란 노란 농약 줄을 아부지가 당기라면 당기고, 멀리 있는 나무에 약을 치려고 줄을 풀라고 하며 낑낑거리며 풀었다. 그 보답으로 우린 새빨간 홍옥을 이가 시리게 먹을 수 있었다. 그때는 국광이니 홍옥이니 흔하던 이름을 지금은 들어본 지가 오래되었다. 시원하고 싸하던 농약 냄새 배인 젊은 아부지가 오래되었듯이.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성주중고총동창회 송년모임 개최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 개최
파티마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난방..
겨울밤 음악회 열려
먹·자·쓰·놀 구호에도 체감도는 ..
재부성주군향우회 정기총회 및 송년..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 ‘우수..
토성회 정기총회 열고 회원간 친목 ..
김남기 교장, 제자들과의 만남
벼 보급종 종자 오는 16일까지 신청..
최신뉴스
이성국씨, 농촌진흥청장상 수상  
장애어르신 힐링 템플스테이 운영  
성주군 도로관리심의회 설치 및 운..  
보건소 송년행사 개최  
郡,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관리실..  
임업인 가족 송년행사 개최  
창립20주년 기념 성주문화예술협의..  
김성해 주무관, 하반기 친절직원 ..  
명인정보고, 제1회 조리명인대회 ..  
김남기 교장, 제자들과의 만남  
재부성주군향우회 정기총회 및 송..  
창립20주년 기념 성주문화예술협의..  
성주중학교가천분교장, 성주영어체..  
하늘 가득 담은 이천  
저소득층 아동에 사랑의 내복 지원  
김소근씨, 백미 30포 기탁  
이우석 회장, 장학금 5천만원 기탁  
중앙초, 경북협회장기 태권도대회 ..  
초전초, 성주군의회 정례회 견학  
선남면 낙동강둔치 내 추억의 보리..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