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20-01-20 오후 05:35:41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 부화
2019년 11월 26일(화) 10:08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가
ⓒ 성주신문


사과를 사과라고 부르면 사과가 사라진다 노트에 사과라고 적었다 사과는 기척이 없다 사과는 죽고 우리는 사과의 무덤을 사과라고 읽었다 사과는 사과 속에서 나와 사과를 넘어 사과 아닌 것들에게 가 있다 죽고 싶은 데로 가 버리는 사과들 사과를 시로 썼지만 사과가 없는 채로 썼다 사라진 사과들은 이상하게 타인의 무릎 위에서 비 맞은 흙 속에서, 혹은 북유럽 관목 숲에서 쏟아지는 눈 속에서 찾아냈다

파꽃을 그리는 화가에게 들었다 파꽃을 그리면서 수년 동안 파꽃을 무참히 죽였다고

어떤 날은 밤새 부스럭거린다
사과들이 발생하고 있다

『우리가 훔친 것들이 만발한다』, 민음사(2019)




나는 과수원집 딸이었다. 내게 사과란 사과라기보다는 아부지에 대한 회상이다. 초등학교 3학년 즈음 학교에 가려면 집에서 개울을 건너 사과밭 옆 자갈길을 지나 좁은 논두렁을 한참 걸어서 가야 했다. 사과밭 옆을 지날 때면 여동생과 나는 사과를 한 알씩 따먹었다. 농약을 친 며칠은 아부지가 학교로 향한 우리가 과수원을 다 지날 때까지 지켜보았다. 한 날은 힐끔 뒤돌아보니까 아버지가 뵈지 않아 여동생을 얼른 업고는 사과나무에 달린 사과를 따게 했다. 주먹만 한 파란 사과 끝에 동그랗고 하얀 농약 자국이 말라붙어 있어도 얼마나 먹고 싶었던지. 어험! 아부지는 어느새 우리 자매에게 경고를 했다. 그렇게 농약 칠 때마다 여동생과 나는 그 무겁고 기다랗고 기다란 노란 농약 줄을 아부지가 당기라면 당기고, 멀리 있는 나무에 약을 치려고 줄을 풀라고 하며 낑낑거리며 풀었다. 그 보답으로 우린 새빨간 홍옥을 이가 시리게 먹을 수 있었다. 그때는 국광이니 홍옥이니 흔하던 이름을 지금은 들어본 지가 오래되었다. 시원하고 싸하던 농약 냄새 배인 젊은 아부지가 오래되었듯이.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읍내 3층 주차장 내년말 완공
김항곤 선거사무소 개소 성황
김현기 예비후보, 지역경제 살리기 ..
郡, 환경 문제 해결에 박차
초전면 환경정화활동에 나서
(주)은성산업 생필품세트 기탁
상반기 공공근로 및 공동체일자리 ..
경북도청공무원노동조합 박준일 신..
용암면 이장회의 및 소통의 시간 가..
승리태권도 사랑의 라면 기탁
최신뉴스
홍지만 예비후보, 금강산 개별관광..  
"후손과 군민들께 좋은 본보기가 ..  
설 명절 분위기 물씬  
중증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재활서..  
운곡 소하천 재해복구사업 주민설..  
수륜농협 사과 40박스 기탁  
성주군어린이합창단 운영위원회 개..  
전통시장에서 설맞이 준비하세요  
용암면 환경지도자협의회 환경대청..  
가천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성주읍 새마을부녀지도자회 대청소..  
자율방법연합회 회장단 이·취임식  
김현기 예비후보 저출산 극복 공약..  
찾아가는 외국인 범죄예방활동  
떡국으로 온정을 나눠요  
대가면 새마을회 정기총회  
벽진면 설맞이 환경대청결  
관내 사회단체 설맞이 환경대청결 ..  
명절 기간 응급진료 대책안내  
금수면 새마을지도자, 귀성객 맞이..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