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20-02-14 오후 06:10:37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화상을 입었을 때 응급처치 요령
2019년 10월 07일(월) 18:02 [성주신문]
 

↑↑ 김 은 기
성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교
ⓒ 성주신문


2년 전 구급대원일 때 일이다. 밤중에 5세 아이가 뜨거운 냄비를 맨손으로 잡아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 내용이었다. 보호자는 당황해 아무런 응급처치를 하지 않은 상황이었고,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 응급처치까지 20여 분이 걸렸다. 오른 손바닥의 상처는 심각했고 응급실 의사는 수포가 발생한 2도 화상이라고 전했다. 돌이켜보면 그때 보호자가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처치를 했다면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사고 현장에서 부상자가 발생했을 때 환자에게 우선적으로 취하는 조치를 응급처치라 한다. 응급상황에 대처하는 구조자의 신속·정확한 행동은 부상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고, 심지어 삶을 좌우할 수도 있다. 이러한 응급처치를 이해·숙지하는 것은 큰 사고에서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큰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실제로 화상 사고가 발생했을 때는 어떻게 처치해야 하는지 방법을 알려드리도록 하겠다.

첫째, 피부가 빨갛게 변하고 약간 따가운 정도의 가벼운 화상일 때, 흐르는 찬물로 10∼15분 정도 상처 부위를 식혀준다. 물기를 제거하고 그 부위에 항생제 연고 또는 화상용 연고를 발라준다. 연고를 바른 뒤 상처 부위를 소독한 거즈로 덮어준 뒤 병원에 가면 된다.

둘째, 수포가 발생하는 등의 2도 이상 화상일 경우 우선 119에 신고를 한다. 응급상황이기 때문에 구급대의 처치를 받으며 병원에 이송해야 한다. 위와 마찬가지로 찬물로 부위를 식혀주고 소독한 거즈로 덮어 준다. 그리고 화상 부위를 제외하고 담요를 덮어 체온이 뺏기는 것을 방지한다.

셋째, 화학약품에 의해 화상이 발생할 경우 가루 형태는 털어내고, 액체 형태는 물이나 생리식염수로 씻어낸다. 또한 해당 부위에 의복이 달라붙지 않았다면 벗기고 즉시 병원에 간다.

마지막으로 기존에 알고 있는 민간요법을 통해 절대 화상 부위를 치료하지 않아야 한다. 화상으로 생긴 물집을 터뜨리거나, 잿물이나 식초, 소주 등으로 씻어내라는 식의 잘못된 지식이 인터넷 사이트에 버젓이 올라와 있다. 이러한 방법은 치료를 더디게 하고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위의 내용을 잘 익혀 우리 모두가 생활 속 안전 리더로 거듭날 수 있길 바란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참외 예찬
총선 D-65, 한국당 공천 신청자 7명
최도열 후보, 시장 찾아 민심 청취
2020년 상반기 군민행복교육 운영
홍지만, 정월대보름 행사 참석
이인기 후보, 지역청년 지원 강화 ..
김항곤 예비후보, 지방교부세법 개..
정희용 후보, 추미애 장관 비판
성주군종합사회복지관 천만클럽 후..
성주교육지원청, 학교급식소 위생관..
최신뉴스
대가이장상록회 윷놀이 한판  
바르게살기운동 대가면위원회 정기..  
수륜면, 코로나19 대응 예방물품 ..  
가천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  
용암면 코로나19 예방방역소독  
수륜면 2월 이장회의  
선남면 이장회의 열어  
2020년 성주군 새마을회 정기총회 ..  
성주중앙초 제71회 졸업식  
국회의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운..  
성주참외 소비활성화 방안대책 긴..  
郡, 계약원가심사 운영평가 2년 연..  
제9기 농업인대학 실시  
자총 정기총회 열고 발전방안 논의  
생활보장위원회 회의 열려  
선남면, 코로나19 예방 방역소독 ..  
대가면 이장회의 실시  
공장화재 예방 소방안전 컨설팅  
도서관·성주군 가족지원센터 업무..  
제87회 초전초 졸업식 개최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