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19-10-15 오후 10:25:48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 형수
2019년 10월 07일(월) 18:16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 가
ⓒ 성주신문


서둘러 저녁이 오는데
헐렁한 몸뻬를 가슴까지 추켜 입고
늙은 형수가 해주는 밥에는
어머니가 해주던 밥처럼 산천이 들어 있다
저이는 한때 나를 되련님이라고 불렀는데
오늘은 쥐눈이콩 한 됫박을 비닐봉지에 넣어주며
아덜은 아직 어린데 동세가 고생이 많겠다고 한다
나는 예,라고 대답했다

『뿔을 적시며』, 창비(2012)


가끔 뜬금없이 온몸에 힘이 너무 들어가서 힘을 못 쓰는 날이 있다. 그런 날은 차가운 내 손을 잡아끌고서 아랫목에 앉혀두고 뜨끈한 시라국 한 그릇 데워 소반 차려주던 그가 생각난다. 아프다는 허리는 괜찮은지 대추 농사짓는 아부지는 편찮으신 데 없는지 하는 일은 잘되는지 나보다 나를 더 걱정해주는 마음 한 상으로 내 아랫배까지 뜨끈하게 데워주던 그. 그이 앞에서 난 언제나 퍼질러 앉아서 혹은 팔을 괴고 모로 누워 있다가 그가 차려주는 뭔가를 먹었고 그가 대신해 주는 걱정거리에 짧게 예,라고만 할 수 있어 좋았다. 그이 손에 있던 많은 것이 내 손에 쥐어졌다. 따스한 것들이.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수원백씨 성주군 종친회 중시조 추..
정부의 도시재생 모델 바르셀로나 '..
생활SOC 복합화사업 최종 선정 72억..
배수펌프장, 태풍 ‘미탁’에도 끄..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 개최
최성옥 전 성주여고 교장 별세
의성김씨 성주군종친회 정기총회 열..
벽진면 수촌하수도 우수시설로 선정
용암초총동창회 개교95주년 정기총..
농협직원, 태풍피해 일손 도와
최신뉴스
월항초 전교생, 성주군청 견학 방..  
월항초 전교생, 성주군청 견학 방..  
2019년 10월 15일 성주신문광고  
2019년 10월 8일 성주신문광고  
제7회 성주미술문화인협회 정기전..  
「제8기 성주군 지역사회보장 대표..  
'먹·자·쓰·놀' 되는 미래 성주..  
아버님 산소  
路(길)  
월항면 불우이웃 가구 방문 대청소..  
초전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화사..  
한개민속마을 삼일유가 축제 열려  
정신건강복지센터 우수상 수상  
함께 읽는 詩 한편 - 막내  
성산로타리 신호등 없애고 회전교..  
성주전통시장 고객감사 가을축제 ..  
도로에 벼이삭이?  
성주두레봉사단 무료급식 봉사  
지역아동 대상 과학진로캠프로 미..  
(사)재부대구경북시도민회 어울림 ..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