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최종편집:2019-12-16 오후 05:54:58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 형수
2019년 10월 07일(월) 18:16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 가
ⓒ 성주신문


서둘러 저녁이 오는데
헐렁한 몸뻬를 가슴까지 추켜 입고
늙은 형수가 해주는 밥에는
어머니가 해주던 밥처럼 산천이 들어 있다
저이는 한때 나를 되련님이라고 불렀는데
오늘은 쥐눈이콩 한 됫박을 비닐봉지에 넣어주며
아덜은 아직 어린데 동세가 고생이 많겠다고 한다
나는 예,라고 대답했다

『뿔을 적시며』, 창비(2012)


가끔 뜬금없이 온몸에 힘이 너무 들어가서 힘을 못 쓰는 날이 있다. 그런 날은 차가운 내 손을 잡아끌고서 아랫목에 앉혀두고 뜨끈한 시라국 한 그릇 데워 소반 차려주던 그가 생각난다. 아프다는 허리는 괜찮은지 대추 농사짓는 아부지는 편찮으신 데 없는지 하는 일은 잘되는지 나보다 나를 더 걱정해주는 마음 한 상으로 내 아랫배까지 뜨끈하게 데워주던 그. 그이 앞에서 난 언제나 퍼질러 앉아서 혹은 팔을 괴고 모로 누워 있다가 그가 차려주는 뭔가를 먹었고 그가 대신해 주는 걱정거리에 짧게 예,라고만 할 수 있어 좋았다. 그이 손에 있던 많은 것이 내 손에 쥐어졌다. 따스한 것들이.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성주중고총동창회 송년모임 개최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 개최
파티마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난방..
먹·자·쓰·놀 구호에도 체감도는 ..
재부성주군향우회 정기총회 및 송년..
김남기 교장, 제자들과의 만남
공공하수도 운영·관리 실태 ‘우수..
토성회 정기총회 열고 회원간 친목 ..
명인정보고, 제1회 조리명인대회 개..
벼 보급종 종자 오는 16일까지 신청..
최신뉴스
"마무리를 잘할 수 있게 배려해준 ..  
전기차 관내 107대 운행 중  
광일영농조합 농식품유통 최우수상..  
입시설명회 개최  
郡, 위험도로 개선사업비 205억 확..  
설레는 연말연시  
청년회의소 회장단 이·취임식  
경북도 중소기업육성시책 평가 ‘..  
금수면 환경지도자협의회 총회 개..  
사랑의열매 나눔봉사단 길거리 모..  
이 군수, 지자체 협력 우수 지자체..  
정희용 前 특보 총선 출마 선언  
자유수호 안보강연회 열려  
郡 올해 종합청렴도 3등급  
여고 하수민 서울대 합격  
성주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정기총..  
월항농공단지 이웃돕기 성금기탁  
郡, 저탄소생활 실천평가 우수상  
성주군 소재 기업 수출의 탑 수상  
자활사업 참여자 대상 역량강화 교..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