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최종편집:2019-11-21 오후 06:08:54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 막내
2019년 10월 14일(월) 17:33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 가
ⓒ 성주신문


동생을 그렇게 가까이서 보기는 정말 오랜만이었다
그녀가 사는 소읍을 지나치다가 육교 옆 느티나무 밑에서 잠깐 만났다 이제 동생은 앳된 소녀도 막내도 아니었다
밥이나 먹고 가라고
내 팔목 끌어당기는 손은 차갑고 까칠했으며 줄곧 웃는 얼굴은 잔주름과 기미를 다 가리지 못했다
십여 년 차이의 우릴 보며 친구가 저래 좋구나, 지나가는 할머니 말에 아무렇지 않은 척 동생은 또 활짝 웃었다
그간의 사정은 말 안 하고 웃기만 해도 웃음 사이사이 조금씩 내려앉다가 사라지는 그늘,
놓아주지 않을 듯 잡은 동생 손에서 슬며시 내 손을 빼내어 바쁘게 소읍을 떠나왔지만
말할 수 없는 손끝의 감촉과 나무그늘보다 깊어지던 막내의 그림자는 한동안 나를 떠나가지 않았다

『그때는 아무것도 몰랐다』, 시인동네(2014)


세월호 5주기 되던 날, 영화 《생일》을 보러 갔다. 자식을 먼저 보낸 엄마의 마음을 어찌 다 헤아리겠는가. 짐작도 하기 무섭고 싫다. 배가 물에 가라앉을 시간에 아들, 수호가 건 전화를 받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는 엄마, 박순남 씨. 죄책감과 분노와 슬픔과 불면과 불안을 안고 살아도 사는 게 아닌 순남 씨가 수호야, 곧 네 생일인데 난 어떡해야 하니 하는데 입을 막고 눈물만 흘리던 울음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졌다. 순남 씨의 딸, 예솔의 슬픔은 애달팠다. 엄마와 동일시된 예솔이는 바다에 들어가기를 온몸으로 거부했고, 팔이 짧아진 옷을 입고도 오빠(수호) 옷을 사온 엄마에게 투정도 하지 못했다. 엄마는 소리 내어 울 수도 있었고, 보기 싫은 사람은 보지 않아도 되었다. 하지만 예솔이는 엄마 사랑에 목이 말라 빼빼마른 어깨로 외로움을 견디고 있었다. 활짝 웃지도 재미나게 신나게 놀지도 못하는 엄마의 그림자 같은 예솔이. 엄마의 슬픔의 그늘에 잠식되어 버린 아이. 예솔이의 슬픔과 외로움이 오래도록 나를 적시었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간미 풍기는 군민들의 모습에서..
다둥이 가족, 가족사진 지원
성실회 어르신신문 제6호 발행
농기계임대사업 동부분소 개소식 가..
"'뼛속까지 풍물꾼'의 신념으로 정..
월참성주지회 안보견학 및 문화탐방
수능 48만2천여명 응시 역대 최저....
영·호남 한마당 행사 열려
초전농협, 조합원에게 1억4천만원 ..
야외활동시 쯔쯔가무시증 요주의
최신뉴스
초전중 지역아동센터와 함께하는 S..  
용암 꿈나무 어울림 발표회 개최  
월항초, 불소도포 및 구강보건교육..  
2019년 LPG판매 사업자 간담회  
대가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월례회..  
금수면체육회 제50회 성주군민체육..  
회연서원 및 재활용동네마당 환경..  
용암면 이장상록회 소통 간담회  
성주국민체육센터 공공기관 합동소..  
성주여중 나눔의 숲 캠프 실시  
벽진초 방과후학교 활동 공개  
2019 도원 창업박람회 실시  
벽진면 공공비축미곡 매입 실시  
이젠 걱정없이 공부하세요  
선진기술 배워 농업 전문가 꿈꿔요  
성주군, 희망2020 나눔캠페인 출범..  
2019년 11월 20일 성주교육뉴스  
성중회 분기총회 개최  
2019년 11월 19일 성주신문광고  
덕스러운 말을 하자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