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20-07-10 오후 05:56:11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 막내
2019년 10월 14일(월) 17:33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 가
ⓒ 성주신문


동생을 그렇게 가까이서 보기는 정말 오랜만이었다
그녀가 사는 소읍을 지나치다가 육교 옆 느티나무 밑에서 잠깐 만났다 이제 동생은 앳된 소녀도 막내도 아니었다
밥이나 먹고 가라고
내 팔목 끌어당기는 손은 차갑고 까칠했으며 줄곧 웃는 얼굴은 잔주름과 기미를 다 가리지 못했다
십여 년 차이의 우릴 보며 친구가 저래 좋구나, 지나가는 할머니 말에 아무렇지 않은 척 동생은 또 활짝 웃었다
그간의 사정은 말 안 하고 웃기만 해도 웃음 사이사이 조금씩 내려앉다가 사라지는 그늘,
놓아주지 않을 듯 잡은 동생 손에서 슬며시 내 손을 빼내어 바쁘게 소읍을 떠나왔지만
말할 수 없는 손끝의 감촉과 나무그늘보다 깊어지던 막내의 그림자는 한동안 나를 떠나가지 않았다

『그때는 아무것도 몰랐다』, 시인동네(2014)


세월호 5주기 되던 날, 영화 《생일》을 보러 갔다. 자식을 먼저 보낸 엄마의 마음을 어찌 다 헤아리겠는가. 짐작도 하기 무섭고 싫다. 배가 물에 가라앉을 시간에 아들, 수호가 건 전화를 받지 못한 죄책감에 시달리는 엄마, 박순남 씨. 죄책감과 분노와 슬픔과 불면과 불안을 안고 살아도 사는 게 아닌 순남 씨가 수호야, 곧 네 생일인데 난 어떡해야 하니 하는데 입을 막고 눈물만 흘리던 울음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졌다. 순남 씨의 딸, 예솔의 슬픔은 애달팠다. 엄마와 동일시된 예솔이는 바다에 들어가기를 온몸으로 거부했고, 팔이 짧아진 옷을 입고도 오빠(수호) 옷을 사온 엄마에게 투정도 하지 못했다. 엄마는 소리 내어 울 수도 있었고, 보기 싫은 사람은 보지 않아도 되었다. 하지만 예솔이는 엄마 사랑에 목이 말라 빼빼마른 어깨로 외로움을 견디고 있었다. 활짝 웃지도 재미나게 신나게 놀지도 못하는 엄마의 그림자 같은 예솔이. 엄마의 슬픔의 그늘에 잠식되어 버린 아이. 예솔이의 슬픔과 외로움이 오래도록 나를 적시었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성주군의회 제2기 의장단 선..
인권침해 논란 관련 경찰서장 만남 ..
별고을체육공원 진입로 재공사 착수
용암 출신 김호석씨 안동시의장 당..
방역꾸러미로 농가에 위로를 전하다
성주참외, 극동 러시아에 첫 수출
실직자를 위한 물품키트 지원
郡, 불법폐기물 행정대집행 처리
제34대 이명진 선남면장, 현장 방문..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 및 김희수..
최신뉴스
성주군 인사이동(7월 13일字, 139..  
집중호우 대비 위한 배수펌프장 점..  
건강한 노후를 위한 노인대학 개강  
로타리클럽 제20대 윤병태 회장 취..  
건축사협회, 장학금 500만원 기탁  
신용근씨, 재난지원금 100만원 기..  
관광 활성화 위한 농촌체험휴양마..  
별고을 야간 운동교실 열려  
"공부도, 농사도, 봉사도 열정을 ..  
경찰서, 국가유공자 명패 전달  
자총, 사랑愛 햄버거 전달  
음료로 탄생한 성주참외의 새로운 ..  
郡, 지역사회보장실무협의체 회의  
지역발전 우수기업 현장방문  
성밖숲 희망길 와숲 운영  
정희용 의원, 아동복지법 발의  
대가면 무단 폐기 근절 홍보 현수..  
2020년 첫 초우회 개최  
선남면 하천하구 정화사업 실시  
성주중·고총동창회 상임부회장단 ..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