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20-01-23 오후 03:44:29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함께 읽는 詩 한편- 소면
2019년 12월 24일(화) 09:59 [성주신문]
 

↑↑ 박 덕 희
작가
ⓒ 성주신문



당신은 소면을 삶고
나는 상을 차려 이제 막
꽃이 피기 시작한 살구나무 아래서
이른 저녁을 먹었다 우리가
이사 오기 전부터 이 집에 있어 온
오래된 나무 아래서
국수를 다 먹고 내 그릇과 자신의 그릇을
포개 놓은 뒤 당신은
나무의 주름진 팔꿈치에 머리를 기대고
잠시 눈을 감았다
그렇게 잠깐일 것이다
잠시 후면, 우리가 이곳에 없는 날이 오리라
열흘 전 내린 삼월의 눈처럼
봄날의 번개처럼
물 위에 이는 꽃과 바람처럼
이곳에 모든 것이 그대로이지만
우리는 부재하리라
그 많은 생 중 하나에서 소면을 좋아하고
더 많은 것들을 사랑하던
우리는 여기에 없으리라
···(하략)

『나의 상처는 돌 너의 상처는 꽃』, 문학의숲(2012)




당신이 나인 듯 내가 당신인 듯, 이생이 전생인 듯 전생이 후생인 듯, 굳이 장자의 호접몽 비유를 들지 않아도 저녁의 환한 살구나무 아래가 꿈인 듯 현실인 듯하다. 오래된 살구나무 아래 소박한 소면을 한 그릇씩 비운 부부. 눈을 감고 나무에 기댄 평온한 두 얼굴 위로 이제 막 피기 시작하는 분홍 살구꽃. 분홍빛 그늘에 헬렌 니어링과 스코트 니어링이 겹쳐진다. 두 사람은 뉴욕 생활을 청산하고 버몬트 숲에 터를 잡고 농장을 일군다. 그곳에서 반세기 동안 서로의 빈 곳을 채우며 함께한 조화로운 삶은 수많은 이들에게 참으로 충만한 삶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었다. 그렇게 잠깐인 이생에서 기력이 다한 100세가 되자 스스로 곡기를 끊고 조용히 이곳을 떠난 스코트. 인간의 입술은 그가 마지막으로 발음한 단어의 형태를 보존한다는 만젤스땀의 말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태도를 말한다. 스코트 니어링이 마지막으로 발음한 말은 "참 좋다"이었다고 헬렌이 그랬다 한다. 열흘 전 내린 삼월의 눈처럼 우리가 이곳에 없는 날에도 살구나무는 꽃을 피우고 새는 울 것이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자율방법연합회 회장단 이·취임식
설 명절 분위기 물씬
성주읍 새마을부녀지도자회 대청소 ..
'예비문화도시' 선정, 郡 문화예술..
중증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재활서비..
홍지만 예비후보, 금강산 개별관광 ..
수륜농협 사과 40박스 기탁
성주군어린이합창단 운영위원회 개..
운곡 소하천 재해복구사업 주민설명..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안전교육 실..
최신뉴스
성주신문, 지발위 우선지원대상사 ..  
초전면 이장회의 열어  
복지관·장계향선양회, 이웃에게 ..  
성주군합창단 운영위원회 개최  
4-H연합회 박상현 회장 취임  
복지사업 추진을 위한 우수지자체 ..  
공무원직협, 공무원 상습 폭행·폭..  
밭작물 공동경영체 육성 공모사업 ..  
수륜면, 빛나는 노년을 위한 지원..  
65세 어르신의 40%, 1월부터 기초..  
설명절 장보기!!  
통합신공항 의성 비안·군위 소보 ..  
교육지원청 주요업무계획 설명회  
성주署 외국인 밀집지역 특별치안..  
재경가천중고동문회 정기총회 및 ..  
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집중홍보  
벽진면문화센터, 어르신 무료목욕 ..  
권용학씨, 매트30채 기탁  
선남면 환경지도자협의회 정기총회  
선남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온정 ..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