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20-09-24 오후 06:05:34 
전체기사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꿀향기
2020년 08월 25일(화) 15:59 [성주신문]
 

↑↑ 석종출
펫헤븐AEO 대표
ⓒ 성주신문



달은 동천에 떴으나
구름에 가리어 반달인지
쪽달인지 구분이 안됩니다.

문득
박힌 것이 움직이는 것을
이기지 못하는 구나 하는
생각이 밀려듭니다.

청산이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 하지만
청산은 시대를 이기지 못합니다.

앞산의 소쩍새는 아직도 울어대는걸 보니
먹이를 구하러간 짝이
돌아오지 않았나 봅니다
배고프겠다
새끼들은......

산바람에 타고 오는 아카시아 꽃향기가
진하게 코끝을 밀고 들어옵니다
달고나
달고나
비온 뒤에 핀 꽃은 맑은 날을 맞이하여
후손을 번창시키려고
꿀샘을 활짝 열어 젖혔나 봅니다

그런데 참 이상하게도 꿀 향기가 골짝을
가득 메운 해에는
꿀은 흉년입니다
이유는 모르겠으나
결과론적으로는 맞습니다

새아침 밝은 날이 되면
나의 벌들은 죽어라
꿀을 물어 올 것입니다

나는 벌들이 모아놓은 꿀은
벌들이 덮개하기 전에
채밀이로 털어옵니다

라지만 산에 들에
꽃이 피어 있는 한 벌들은 이유 불문하고
꽃을 모아옵니다

나는 그들에게 화적이나 다름없지만
그들은 나를 적으로 보지 않는 듯 합니다

시골생활에서 삶의 흔적을
뒤돌아보게 하는 일들이 참 많습니다
하여
때문에
자연, 자연. 이라고들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꿀 향내가 너무 달아서
취할 것 같습니다

구름 걷히고 나타난 달은
반달인 것 같습니다

소쩍새는 잠이 들었나 봅니다
사방이 조용하고
꿀 향기만 가득합니다

새벽 세시가 넘고
있습니다
성주신문 기자  sjnews5675@gmail.com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새벽녘 길고양이 사체 무더기 발견
"성주에서의 새 출발을 축하합니다"
읍내 'Book 문화놀이터' 조성 지지..
용암면 석산 개발 결국 '행정소송'..
"학부모와 학교간 가교 역할을 성실..
"호떡 장사 33년… 이젠 세 모녀가 ..
“이제 소형 폐가전제품 무료로 버..
㈜엔에스피앤피 라면 100박스 기탁
郡, 취약계층 2천500명에게 방역용 ..
지역 맞춤형 복지로 '고용과 복지' ..
최신뉴스
선남농협,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  
녹실연 1회용품 사용줄이기 캠페인..  
“성주에 열린 바나나, 파파야 구..  
베타카로틴참외 평가회  
달서구청 ‘추석맞이 성주군 우수..  
별고을헬스로드 추석맞이 임시개통  
제251회 성주군의회 폐회  
성주군 양성평등주간 기념 표창수..  
“코로나19를 넘어 부모님의 마을..  
성주초 찾아가는 맞춤형 교통안전..  
올 추석엔 고향집에 안전을 선물하..  
성주경찰서, 전통시장 합동순찰  
경북, 명절선물 과대포장 집중점검  
이철우 도지사, 추수 현장 방문  
성주 농업기술센터 테마파크 참외..  
도원초, 디지털 성교육 실시  
가천살리미와 함께 환경정화활동  
대동초, 녹색텃밭 가꾸기  
디지털 성범죄 예방 교육으로 성폭..  
2020 숨은자원 모으기 경진대회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