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정치/행정 사회/문화 학교/교육 NIE 기획연재 지난뉴스 포커스초대석 이 사람을 칭찬합니다 사설 칼럼 독자마당 출향인 종합 자유게시판 제보 구인구직매매 동창회/단체 성주방송 성주뉴스 광고 시민기자영상 성주교육뉴스 성주 12경 성주군정뉴스
최종편집:2019-06-26 오후 03:26:44 
전체기사
뉴스 > 출향인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재경성주중고동문회 송년의 밤 행사 성황
2018년 12월 20일(목) 16:35 [성주신문]
 

ⓒ 성주신문

재경성주중고동문회 송년의 밤 행사가 지난 18일 용산 전쟁기념관 뮤지엄 웨딩홀에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 성주신문

이상섭 동문회장은 인사말에서 “작년 송년행사를 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또 일년이 흘렀다. 아쉬움과 후회가 밀려오는 송년회지만 희망을 나누는 송년회로 명명했다. 금년은 힘들고 어려웠으나 기해년에는 환골탈퇴해 더 나은 한해가 되기를 염원한다. 현재 추진 중인 6.25참전 동문충훈비 건립기금 마련에 적극적인 참여와 10년만에 발간하는 수첩 발간에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성주신문

이병환 군수는 “내년 예산이 4천700억원으로 5천억에 육박하고 고령보다는 무려 1천200억원 많고, 칠곡보다는 300억원 적다. 지방비는 전년대비 22%나 증가했다. 이는 출향인사들의 관심 덕분이다. 앞으로도 군민중심 행복성주 건설에 매진하겠으며 동문들의 변함없는 지도편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성주신문

구교강 군의장은 “군정의 동반자로서 협력을 아끼지 않겠으며 매화공원 건립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심 성주발전후원회장은 “비록 동문은 아니지만 동문 사랑과 고향 사랑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후원회에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했다.

ⓒ 성주신문

이날 강구현 前사무국장에게 공로패, 구교재 혜성섬유 사장에게 감사패가 전달됐으며, 최열곤 前서울시교육감의 건배제의와 기별노래자랑으로 동문간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조진향 기자  

- Copyrights ⓒ성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성주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성주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개마을 전통문화체험장 11월말까..
참외 조수입 전년 대비 20% 증가 추..
대가초 학교스포츠클럽 탁구대회 3..
20년 된 메타세쿼이아 싹둑 잘려나..
'6.25를 아시나요' 자총 성주지회 6..
성주참외 동남아와 업무협약 체결
대구은행, 지역민 응원 캠페인 전개
재경향우회 정기총회 및 한마음가족..
제24기 경북 새마을지도자대학 입학..
김기숙 용암부면장 40년 공직생활 ..
최신뉴스
2019년 6월 26일 성주교육뉴스  
일반음식점 기존영업자 위생교육 ..  
성주군, 제69주년 6.25전쟁 기념행..  
郡, 제69주년 6.25전쟁 기념행사 ..  
성주군, 제69주년 6.25전쟁 기념행..  
서예 / 책벌레만 되려하오  
2019년 6월 25일 성주신문 광고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참외와 복숭..  
지독한 모순의 나라, 멈추고 전환..  
금수면 양파 재배농가 농번기 일손..  
"주민의 문화 역량을 키우는 것이 ..  
6.25참전 학도병 충훈비 제막식  
성중회 2/4분기 총회  
행감 및 예결산위… 추가경정예산 ..  
벽진농협, 취약농가 주택환경개선..  
郡, 규제개혁평가 최우수상 수상  
이인순씨, 새마을여인상 수상  
월항농협 GAP참외 유통활성화 방안..  
이만 부군수 26일자 40년 공직생활..  
양파 가격 폭락에 재배농가 속앓이  


발행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조직도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성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11658/ 주소: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최성고
mail: sjnews1@naver.com / Tel: 054-933-5675 / Fax : 054-933-316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