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전체 기업의 40%는 여성대표가 이끌고 있다. 지역에 소재한 덕산엠앤씨의 나경미 대표는 여성 특유의 유연함과 섬세함을 무기로 기업을 운영하며 동료 및 후배 여성기업인의 귀감이 되고 있다. 여성의 활발한 경제활동을 기대하는 나 대표를 만나 경영목표 및 향후계획 등을 들어봤다. ▣ 올해 하반기 지역발전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소감은? 주어진 자리에서 욕심내지 않고 조용히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우수기업으로 인정받아 더없이 기쁘다. 그동안 주변으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는데 앞으로도 지역의 일원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는 기업이 되겠다. ▣ 덕산엠앤씨는 어떤 곳이며 추구하는 경영목표를 말해본다면? 2001년 대구시 달성공단에서 `덕산기계`를 시작으로 콘크리트 성형기를 생산했다. 이후 2007년 성주로 사업장을 이전하면서 회사명을 덕산엠앤씨로 변경하고 콘크리트 블록 제조사업에 뛰어들었다. 환경생태복원 시스템을 바탕으로 기존 하천의 호안, 도로사면 등에 동·식물이 생육할 수 있는 설비를 생산 및 공급한다. 맑은 공기, 깨끗한 물, 건강한 자연환경을 후대에 물려줄 수 있도록 소중히 가꿔나갈 것을 약속한다. ▣ 기업체를 운영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태국, 중국 등 해외에 진출했을 때 기억이 선명하다. 당시 부담을 많이 느꼈는데 결과적으로 성취감이 대단하다. 자동화 기계 제조분야에 주력해 해외 수출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 경영에 있어 힘든 부분은 무엇이며 어떻게 극복했는지? 성주는 고령화를 겪고 있는 농촌지역인데다 참외재배를 통해 고수익을 얻을 수 있어 상대적으로 제조업의 경우 인력 수급이 여의치 않다. 지역에 소재한 기업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고민이기도 하다. 그래서 혼자 끙끙 앓기보다 `성주군여성기업인협의회`를 통해 정보를 교환하고 문제를 해결한다. 경영에 있어서도, 개인적으로도 의지를 하는 편이라 무척 소중하다. ▣ 후배 여성기업인에게 당부하고 싶은 점이 있다면 무엇인지? 생각외로 여성기업인을 위한 정책이 다양하다. 지자체나 관련기관 및 단체 등을 통해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으므로 놓치지 말아야 한다. 또한 경험에 비춰봤을 때 단기적 이익보다 잠깐 손해를 보더라도 덕을 쌓는 것이 훨씬 유익하다. 주변의 성공한 사람들을 보면 대부분 타인을 배려하고 공동체의 가치를 존중한다. ▣ 물품 및 장학금 기탁 등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하는 이유는?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는 `홍익인간(弘益人間)`의 정신을 실천코자 한다. 여태까지 삶을 지속할 수 있었던 것은 이웃의 따뜻한 사랑과 응원 덕분이다. 성주에 와서 새로운 인생이 시작됐듯이 베풀고 싶은 마음이 크다. ▣ 평소 여가시간은 어떻게 보내는가? 평소 `배움`에 대한 열망이 큰데 현재 방송통신대 중국어학과에 편입해 4학년 1학기를 다니고 있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어르신을 대상으로 중국어를 가르치며 노인이 노인을 돌본다는 의미의 노-노케어(老-老Care) 활성화에 일조하고 싶다. 무작정 가르치기보다 공감과 소통을 바탕으로 어르신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인간적인 교육법을 적용해 보고 싶다. ▣ 앞으로의 계획 및 이루고 싶은 소망이 있다면? 수출 규모를 늘리고 기술 혁신의 발판을 다질 계획이다. 바람이라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해 성주를 대내외에 알리고 싶다. ▣ 가족과 지인 등 주위의 고마운 분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진실한 성품을 갖춘 남편을 만난 덕분에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부모를 공경하며 건실하게 잘 자란 자녀들에겐 고마울 따름이다. 주변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 또한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격려의 메시지를 보내는 여성기업인협의회 협력사 대표들에게 감사하다. 위기를 함께 헤쳐 나가며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단체가 되길 희망한다.
최종편집:2022-11-25 오후 05:36:56
최신뉴스
PDF 지면보기
실시간 추천 뉴스
출향인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