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참외 재배 50년이 되는 2020년을 `성주참외의 해`로 지정한 성주군은 브랜드 리뉴얼 및 참외 재배 50년사 기록 등 참외 주산지로써의 위상을 재정립했다. 성주참외 50년사에 발맞춰 본지는 영국의 수직농장 및 프랑스의 그린투어리즘 등 국내외 농업농촌의 선진사례 보도를 통해 성주참외의 미래비전과 활성화 방안을 고민해본다.【편집자 주】 ▷ 1회 성주참외 50년사 의미와 과제 ▷ 2회 전남 완주군 `두레농장` ▷ 3회 경북 청송군 `해뜨는농장` ▷ 4회 영국 그로잉 언더그라운드 `수직농장` ▷ 5회 프랑스 뷔나쥬팜 `그린투어리즘` ▶ 6회 참외 새로운 100년을 향한 도약 `성주참외`의 명성을 얻기까지 50년. 본지는 성주참외 50년사를 맞아 이에 대한 지역주민의 관심 제고 및 공감대 형성을 위해 국내외 농업·농촌의 선진사례를 6회에 걸쳐 시리즈로 보도했다. 전북 완주군 어르신들의 `두레농장`, 청년농부를 위한 경북 청송군 `해뜨는농장`을 비롯해 영국의 `그로잉언더그라운드` 수직농장, 프랑스 `뷔나쥬팜`의 그린투어리즘 등 다양한 성공사례를 살펴봤다. 2회차에서는 전국 최초의 공동체사업 모델이자 마을 공동농장인 완주군의 `두레농장`에 대해 소개했다. 농촌 어르신들이 함께 모여 일하고, 놀고, 밥도 같이 먹으며 소득을 창출하고 자존감을 회복시키며 건강한 삶을 누리도록 하는 노인복지형 모델에 대한 내용이다. 3회차에서는 땅도, 돈도, 연고도 없는 농촌에서 귀농을 희망하는 청년농부들의 자립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청송군 `해뜨는농장`의 조옥래(55)·윤수경(52) 부부의 농촌살이를 소개했다. 작물재배·판매·농촌생활 등 부부의 노하우를 고스란히 미래의 청년농들에게 전달해 주는 과정을 담았다. 미래농업 대안으로 `수직농업` 부상 도농 교류로 `그린투어리즘` 확산세 4회차는 영국의 `그로잉 언더그라운드` 수직농장에 대해 보도했다. 수직농장이란 넓은 재배면적을 요하는 기존의 농업 방식에서 벗어나 좁은 공간을 활용해 농장을 수직으로 구성하고, 인공조명과 기후제어 기술로 원하는 재배환경을 구현하는 실내농업 방식이다. 기후 변화와 인구 고령화에 대한 우려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우리 식탁에 빠질 수 없는 채소와 과일 가격이 기후변화와 기상악화 등으로 요동치는 일은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농업 또한 이러한 상황을 극복해야 할 현실에 직면해 있고,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므로 더욱 절실하다. 그로잉 언더그라운드의 수직농장에서와 같이 적은 노동력과 짧은 수확기간으로 최대의 이윤을 얻는 과정을 통해 스마트팜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임을 시사했다. 5회차에서는 농촌의 전원과 농업에 관광을 융합하는 농촌관광(Green Tourism)이 농촌을 살리고 업그레이드하는 유력한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농업 강국 프랑스의 뷔나쥬팜 농장을 통해 관광소득이 외부로 누출되지 않고 마을주민의 호주머니로 바로 전달되는 유의미한 과정을 살펴봤다. 참외의 미래 불확실성에 선제 대응해 지속가능한 참외산업 이어줄 의무 가져야 자연 파괴를 최소화하면서 농촌의 풍부한 자연과 문화, 농촌 특유의 안정감과 평화로움을 느끼고, 농사체험 및 자연관찰 등 체험테마를 즐길 수 있게 한 녹색관광에 대한 내용이다. 도시의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여가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그린투어리즘이 농업활동과 직접적인 관계를 맺기 시작했다. 특히, 주5일제 근무의 정착으로 여행과 관광 패러다임이 가족중심, 체험중심의 테마형 체험관광으로 바뀌면서 `도농교류`가 농촌관광의 핵심 테마로 자리잡았다. 주민 주도로, 지역 밀착형으로, 주민 스스로를 돕는 자생력 있는 농촌 체험마을이 결국 관광객의 발길을 이끌고, 이상적인 도농교류 모델로 자리잡을 수 있다는 점을 뷔나쥬팜 농장을 통해 확인했다. 참외는 아삭한 식감과 달콤한 향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Korean Melon, Oriental Melon이란 이름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나 소비트렌드는 급속히 변하고 있고, 시장환경도 달라졌다. 깎아 먹는 과일보다는 먹기 편한 과일과 간편식이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참외와 같은 과일이 불리한 시대가 되었다. 참외농업의 미래 불확실성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발빠른 움직임이 요구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참외농사의 악성 작업환경을 개선함으로써 노동력 최소화를 꾀하고, 고품질 생산을 위한 성주형 스마트팜 구축, 참외 대체작물 및 현 소비패턴에 맞는 품종 개발 연구, 청년농업인 유입 등에 대한 전략도 재점검해야 한다.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발효과 발생에 대해서도 원인과 발생 메커니즘을 규명해 경감시켜야 하며, 생과로써의 보관에 한계가 있는 점에 대응한 참외 가공산업의 육성도 더욱 확대해야 한다. 참외 가공을 위한 다양한 연구와 시도가 있었지만 시장성이나 경제적 측면에서 성공한 경우는 많지 않다. 정책적 지원과 함께 생산·가공을 연계하는 전략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지역의 또다른 대표산업으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 전망한다. 최근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에서는 참외 고설재배 연구를 통해 기존 토경재배보다 훨씬 쾌적한 작업환경 모델을 제안해 참외 수경재배기술의 농가 보급 및 확산이 기대되고 있다. 강민구 농업연구사는 지난 5월에 열린 `2022 한국원예학회 춘계학술발표회`에서 우수발표상을 수상하며 참외 고설수경재배 연구 성과의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고설수경재배란 참외모종 심기, 순 정리, 수확 등 기존의 쪼그려 앉아서 일하던 작업환경을 대폭 개선해, 모든 과정을 서서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한 재배방식이다. 강민구 박사는 `참외 고설재배에서 바닥피복재 종류가 근권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란 주제로 재배환경 개선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참외 디지털팜 전환에 관한 내용을 발표했다. 특히, 참외 고설베드 형태에 따른 재배특성과 고설재배에 적합한 베드 구조를 제시해 관심을 모았다. 가까운 미래에 참외밭을 통째로 베드에 올려놓고 서서 작업할 수 있는 획기적인 일이 벌어질 지도 모를 일이다. 명품 성주참외의 명성을 얻기까지 오랜 기간동안 수많은 이들의 노력이 뒷받침 되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하며, 지속가능한 참외산업을 후손에게 이어주기 위한 민·관의 `진정성 있는 고민과 행동`으로 성주참외의 미래 50년 새역사를 다시 쓸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끝) 신영숙 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최종편집:2022-11-25 오후 05:36:56
최신뉴스
PDF 지면보기
실시간 추천 뉴스
출향인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