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은 4억8천만원을 들여 생활권 및 주요 보호시설 주변산림을 중심으로 산불예방을 위한 숲가꾸기 사업을 추진했다.   사업 대상지는 수륜면 계정리 일원의 49ha와 용암면 본리리 및 상신리 60ha로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순차 진행했다. 숲가꾸기는 대형산불에 따른 피해를 사전 대비하고자 생활권 산림의 입목 밀도조절, 부산물 수집 등을 통해 산림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한편 해당 사업으로 발생한 원목과 산림부산물은 수집 및 파쇄해 목재펠릿 생산을 위한 원료로 활용할 계획이며 아울러 산주에겐 수집된 산물에 대한 보상차원에서 소정의 임목대금을 지급했다.
최종편집:2023-01-27 오후 05:35:26
최신뉴스
PDF 지면보기
실시간 추천 뉴스
출향인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