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지날을 맞이하여동지날 성주지방에는 귀한 눈이 내리네요세월은 손금을 따라 저문해가 지나고또 희망의 새해가 돌아오네요대흥사의 팥죽은 스님의 손맛인지 정말 맛있네요대흥사 뒷산은 푸른 병풍 세운 듯하고앞의 흐르는 낙동강 물은 청록을 펼쳐 놓은 듯 하네강천에 해에 구름 거두어 해가 지려 하니산과 물의 모습이 같이 만경을 거슬러 가네임인년의 모든 모습 뒤로하고희망찬 계묘년에는 더욱 건강하시고 우리의 좋은 일만 가득하고 불자님 모두 건승하세요
최종편집:2023-01-27 오후 05:35:26
최신뉴스
PDF 지면보기
실시간 추천 뉴스
출향인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