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은이글대며 타오르는태양의 분노인가하늘은 무너지고 땅은 깨지고희뿌연 화약 연기 자욱한전선 고지에는초목도 두려움에사시처럼 떨고 있을 때목메게 기다리는애절한 사랑 어찌하라고자욱자욱 뒤돌아 보시며외롭고 서러운 길 홀로 가셨나이까북두칠성 길 따라은하강 흐르고구비구비 아픈 사랑하얀 달빛에 녹이며함초롬 피어난 붉은 접시꽃행여 잊혀질까 두려운 님의 마지막 눈물꽃 그윽한 향기는이 땅의아름다운 새소리 물소리바람소리 되어영원무궁 하나이다
최종편집:2024-07-19 오후 07:43:05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유튜브페이스북포스트인스타제보
PDF 지면보기
오늘 주간 월간
출향인소식
제호 : 성주신문주소 :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사업자등록번호 : 510-81-11658 등록(발행)일자 : 2002년 1월 4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45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성고e-mail : sjnews1@naver.com
Tel : 054-933-5675 팩스 : 054-933-3161
Copyright 성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