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사랑상품권을 포함한 전국 지역화폐 국비 지원이 작년대비 58%인 3천525억원으로 줄어든 가운데 정부가 5월부터 하나로·식자재마트 등에서의 상품권 사용도 제한해 소비 규모가 위축될 전망이다.  행전안전부는 지난 2월 지역사랑상품권 지침 개정안에서 사용처(등록 가맹점)를 소상공인들을 중심으로 재편코자 향후 연 매출 30억원 이하인 소상공인 상점에서만 상품권 사용이 가능토록 조치하고 있다.  개정안 시행 전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중소기업도 연매출이 1천억 원을 넘지 않으면 소상공인이 아니더라도 가맹점 등록이 가능함에 따라 하나로마트나 농수산물 도매점, 농협주유소에서도 지역화폐 사용이 용이했다.   특히, 농어촌지역 특성상 지역화폐의 높은 활용성와 사용빈도로 지역소비 촉진 기여도가 상당했으나 가용범위가 크게 좁아지면서 지역민의 불편함은 물론 상권 활성화에도 타격이 불가피하게 됐다.  올해 성주군 지역화폐 발행규모는 국비 5억원, 도비 3억8천400만원, 군비 18억9천600만원으로 작년대비 국비지원이 2억원 가량 줄고 군비는 1억여원이 증가했다.   구매한도 역시 지난해는 지류의 경우 1인당 월 50만원까지 할인 구매가 가능했으나 올해는 유지비용을 줄이고자 20만원까지로 하향조정 했으며, 카드는 동일하게 50만원까지 구매가 가능하다.  또한 성주군은 정착지원금(최대 100만원)과 1년에 60만원을 지원하는 농민수당 등 각종 정책 및 복지수당을 지역화폐로 제공해 지역경제 선순환을 꾀하고 있으나, 사용처를 제한하면서 현금 지급을 원하는 일부 주민들의 반발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군청 기업경제과 관계자는 "가맹점이 제한되면 성주사랑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는 매장의 수나 종류도 줄어드는만큼 사용률도 낮아져 중앙과 도에 규제완화를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특히 농어촌지역엔 비교적 상권이 활성화돼있지 않아 협소한 환경에서 주민들의 혼란을 방지코자 경북도와 협의 중으로 적용시기에 대해선 검토 중인 단계"라고 말했다.  현재 관내 상품권 가맹점 수는 1천400곳으로 집계됐으며, 개정안에 따라 재편되면 지역에서는 농협 하나로마트나 주유소 등 농협 가맹점에서의 사용이 대부분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행안부는 성주군 포함 인구감소지역이나 보통교부세 불교부단체, 기타 지자체를 분류해 지역사랑상품권 할인율을 각각 10%(5% 국비 지원 포함), 지자체 자율 결정, 7%(2% 국비 지원)로 구분해 적용하고 있다.  
최종편집:2024-05-17 오후 04:49:36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유튜브페이스북포스트인스타제보
PDF 지면보기
오늘 주간 월간
출향인소식
제호 : 성주신문주소 :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사업자등록번호 : 510-81-11658 등록(발행)일자 : 2002년 1월 4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45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성고e-mail : sjnews1@naver.com
Tel : 054-933-5675 팩스 : 054-933-3161
Copyright 성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