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반대 집회가 열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 비닐하우스가 지난 18일 철거됨에 따라 `집회 종료`라는 추측성 기사가 쏟아져 진위 여부에 따른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2016년 정부가 성주 초전면 소성리에 사드배치를 결정하면서 주민들과 성주사드반대투쟁위원회 등 관련 단체는 7여년동안 집회를 이어왔다.   마을회관 옆 비닐하우스와 집회무대를 중심으로 전국 각지에서 모인 집회 참석자들은 사드배치 중단을 위한 범국민평화행동과 다양한 집회를 펼친 바 있다.  그러나 사드집회가 치러지던 비닐하우스가 돌연 주민들의 손으로 자진 철거되면서 이목이 쏠린 가운데 마을 주민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사드철회 소성리종합상황실의 강현욱 교무는 "마을회관 리모델링 건으로 비닐하우스를 철거한 것은 맞지만 남아있는 집회무대에 지붕을 다시 씌워 평화시위를 계속 이어 나간다"며 "성주·김천 주민을 비롯해 원불교 등 사드반대단체 20여명이 모여 매주 화·목요일마다 집회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오류 기사에 대한 자제를 요청하며 "7년이라는 오랜 시간동안 집회를 이어오면서 적극적으로 나선 성주주민 대부분은 현재 7~80대 고령층이라 건강을 고려해 잠시 집회에 참석하지 않는 것일 뿐 일부 언론사의 확인되지 않은 기사로 부정적인 인식이 퍼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성리 주민 A씨는 "아직 완전히 집회가 끝난 것은 아니지만 소강상태로 접어들면서 집회에 참여하는 지역주민이 거의 없다"며 "결정적으로는 성주 사드기지 환경영향평가가 승인으로 최종 처리됐기 때문에 더 이상 분열이 아닌 갈등을 극복해 화합을 원하는 주민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성주군은 마을회관 주변 국·공유지인 소성리 147-1 외 3필지에 무단 설치한 콘테이너 5동을 내달 12일까지 철거하라는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다.  소성리상황실은 행정명령에 따라 컨테이너와 텐트 등 집회 관련 물품을 배치할 장소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편집:2024-07-19 오후 07:43:05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유튜브페이스북포스트인스타제보
PDF 지면보기
오늘 주간 월간
출향인소식
제호 : 성주신문주소 :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사업자등록번호 : 510-81-11658 등록(발행)일자 : 2002년 1월 4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45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성고e-mail : sjnews1@naver.com
Tel : 054-933-5675 팩스 : 054-933-3161
Copyright 성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