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청사 앞 주차장이 빼곡한 차량으로 인해 마치 시골장터를 연상케 한다. 평일에는 차단봉까지 막아설 정도로 공간이 협소해 방문객의 불편함이 증가하고 안전사고 우려를 낳고 있다.
최종편집:2023-01-27 오후 05:35:26
최신뉴스
PDF 지면보기
실시간 추천 뉴스
출향인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