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관내 곳곳에 들개가 출몰하는 가운데 주민의 안전까지 위협하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지난달 말 성주군청 뒤편에서 반려견과 산책 중이던 주민이 들개 두 마리의 습격을 받아 군청에 신고했다.그러나 사흘 뒤 성주역사테마공원에서 동일한 들개 무리와 마주쳐 공격에 저항하던 중 무릎을 다치는 부상을 입었다.하루가 멀다 하고 들개를 포함한 유기견 신고 및 포획 요청이 잇따르는 가운데 불안을 호소하는 주민들이 적잖다.경북 성주군 성주읍 주민 A씨는 "덩치 큰 개들이 떼를 지어 몰려다니는 모습을 보면 환한 대낮에도 긴장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야생에서 서식하는 들개는 사람에게 버려졌거나 길거리 태생으로 한 번도 사회화가 된 적이 없는 개체를 말한다.서식지가 일정하지 않으며 이곳저곳 돌아다니기 때문에 정확한 개체 수조차 파악하기 힘들다.특히 사람 손을 탔던 1세대와 달리 바깥에서 태어난 2세대는 야생동물과 다름없어 사람에 대한 경계가 사나워 돌발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문제는 구조되지 못한 유기견이 들개로 무리지어 생활하면서 주민들의 불안감을 가중하고 있다는 사실이다.현재 성주군은 5개의 포획틀을 보유하고 있으며 요청 시 평균 3일간 해당 장소에 배치한다.또한 효과적인 포획을 위해 CCTV 관제센터에 협조를 요청하거나 119의 마취총 등을 이용한다.성주군 관계자는 "민원이 발생한 곳에 인력 및 포획틀을 장기간 배치할 수 없고 유기견의 경우 멧돼지, 고라니 등 야생동물과 달리 사살이 허용되지 않아 포획에 어려움이 따른다"며 "유사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19안전센터로 먼저 신고하고 아울러 군청 내 관련부서인 산림축산과(054-930-6686)로 연락해줄 것"을 당부했다.그러나 포획을 비롯한 사후대책이 아닌 버려지는 개를 줄일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단 지적도 나온다.보호자가 누구인지 명확하게 파악함으로써 책임소재를 분명히 한다는 점이다.정부는 반려동물 유실 및 유기, 학대 등을 예방코자 지난 2014년부터 등록을 의무화하고 있다.주택 및 준주택 또는 주택 외 장소에서 반려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 개의 경우 지자체에 반드시 등록해야 하며 미등록 시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무선전자개체식별장치(RFID)를 반려견 어깨뼈 사이 피하에 삽입하는 내장형과 목걸이 등에 부착하는 외장형 방식을 따른다.다만, 외장형 장치의 경우 손쉽게 제거할 수 있어 비교적 유기가 쉽다는 우려가 있다.더구나 성주읍을 제외한 9개 면단위 지역은 동물등록 업무를 대행하는 곳이 없어 의무대상에서 제외된 가운데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일부 전문가는 내장형 인식칩 필수화 등의 동물등록제 개선과 함께 중성화 수술을 권장하고 있다.이에 지자체는 일명 `마당개`라 불리는 실외사육견의 무분별한 번식과 유실·유기견의 들개화를 방지하는 뜻에서 매년 중성화 수술비용을 지원하고 있다.군비 3천300여만원을 포함한 약 6천만원의 사업비를 바탕으로 사회취약계층, 번식 가능성이 높은 암컷, 중·대형견 등의 우선순위로 중성화 사업을 시행 중이다.관내 반려동물 입양률 50%도내 평균(31%)보다 높아한편, 유기동물 플랫폼 서비스인 `포인핸드`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기준 관내 유기동물은 총 403마리다.이중 125마리가 성주군 선남면 용신리에 자리한 성주유기동물보호센터(위탁 독케어)에서 보호받으며 이밖에 △입양 202마리 △반환 23마리 △자연사 26마리 △안락사 23마리 △방사 4마리 등으로 나타났다.경북도 내 23개 시·군의 반려동물 평균 입양률이 31.26%인 가운데 성주는 평균을 크게 웃도는 50%를 기록하고 있다.이는 보호센터를 통한 반려동물 입양 시 철저한 사전·사후관리가 가동된 영향으로 보인다.성주유기동물보호센터는 유기 및 학대 동물을 구조해 임시보호소에서 안전한 생활환경을 제공하며 사회화를 돕고 새로운 입양가족을 대상으로 성숙한 반려문화 정착을 위한 교육을 병행하고 있다.성주군청 산림축산과 관계자는 "반려동물 입양 전 철저한 사전조사에 이어 입양 후 대상자의 자택을 방문하는 등 사후관리를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며 "유기동물 입양문화를 활성화하고 실효성 있는 동물복지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한편, 성주군은 실외사육견과 더불어 길고양이에 대한 중성화(TNR)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번식기의 길고양이는 아기 울음소리와 비슷한 소음을 발생하며, 음식물 쓰레기봉투 등을 훼손해 미관을 저해하고 악취를 유발한다.다수의 주민이 길고양이와의 공존은 마땅하다고 여기나 자연번식으로 인해 계속해서 개체 수가 증가하는 것은 반기지 않는 입장이다.국가동물보호정보시스템 확인 결과 지난 2023년 한 해 동안 관내 160마리의 길고양이가 중성화 수술 후 제자리에 방사됐다.그러나 급격하게 늘어난 길고양이 개체 수를 조절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수준으로 주민들의 불편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책적인 지원 외 갈등을 조율하는 대책 마련이 절실해 보인다.
최종편집:2024-04-12 오후 05:43:45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유튜브페이스북포스트인스타제보
PDF 지면보기
오늘 주간 월간
출향인소식
제호 : 성주신문주소 :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사업자등록번호 : 510-81-11658 등록(발행)일자 : 2002년 1월 4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45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성고e-mail : sjnews1@naver.com
Tel : 054-933-5675 팩스 : 054-933-3161
Copyright 성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