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추진되는 `읍·면단위 LPG배관망 구축사업`을 두고 LPG판매사업자의 생존권이 위협받는 것을 우려하며 성주가스협회와 대구가스판매업협동조합이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역 LPG가스판매업계는 지난 5일부터 성주군청과 초전면복지회관에서 LPG배관망사업의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연일 진행하며 사업추진 반대입장을 고수 중이다.  읍·면단위 LPG배관망 구축사업은 56억원(국비 28억, 도비 6억7천만원, 군비 15억7천만원, 자부담 5억6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초전면 소재지인 대장1·4리, 560여 가구에 LPG저장탱크 및 공급배관망을 보급하는 사업으로 지난 5일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는 기존 LPG 개별공급방식과는 다르게 LPG 저장탱크 및 배관망을 통한 집단공급 방식으로써 기존 대비 30~40%의 연료비 절감효과가 있으며 도시가스 수준의 편리성이 확보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2월 주민설명회에 이어 3~9월 실시설계 및 현장조사를 거쳐 시공자 등을 선정한 뒤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사용시설 시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LPG가스판매업계는 이 사업으로 거래처들이 대부분 대기업과의 LPG공급계약을 체결함에 있어 기존 생업기반이 뺏기는 것을 주장하며 이달 5일부터 현재까지 장기집회를 이어오고 있다.  성주가스협회 김우식 회장은 "읍에서 이 사업이 첫 발을 내딛을 땐 생계에 지장이 있어도 넘겼으나 올해 초전면 LPG공급 주요 거래처 일원에 배관망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알고 소상공인으로서 목소리를 내는 것"이라며 "도시가스와 LPG 집단공급방식에선 재정지원이 충분한 반면 제일 열악한 소상공인인 개별업자에게는 지원이 전무해 형평성에 어긋남은 물론 사후관리 측면에서 성주군 자체가 노후된 집과 노년층이 주를 이루기 때문에 해당사업은 현실과 상충되는 부분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가스협회와 LPG가스판매업자들은 지난 2일 부군수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사업 철회를 요구했으며 주민간담회선 대체안으로 실정에 맞는 기름·LPG 바우처 제공이나 부득이하게 해당사업을 진행할시 생존권 보장을 위한 대처방안을 요청한 상황이다.   군은 2018년 읍내 삼산2리 LPG배관망 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 삼산1리, 22년 성산1리에 사업을 시행했으며, 작년에는 선남면 성원1리에서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마을단위 시행사업으로 삼산2리는 현재 41세대, 삼산1리는 54세대, 성산1리는 51세대에서 집단공급 사업이 이뤄지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경제과 관계자는 "LPG가스판매업계의 생존권 보장과 소상공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타시군의 사례를 참고해 다각도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이전에는 마을단위였지만 이번에는 500여 가구가 포함되는 면 단위로 처음 시행되는만큼 올해는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설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업은 지역민들의 연료비 절감과 가스사용의 편의성 제고, 가스사고 예방 등에 도움을 주고자 지원을 받아 추진되는 사업인만큼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최종편집:2024-04-12 오후 05:43:45
최신뉴스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톡네이버블로그URL복사
유튜브페이스북포스트인스타제보
PDF 지면보기
오늘 주간 월간
출향인소식
제호 : 성주신문주소 : 경북 성주군 성주읍 성주읍3길 15 사업자등록번호 : 510-81-11658 등록(발행)일자 : 2002년 1월 4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고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245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성고e-mail : sjnews1@naver.com
Tel : 054-933-5675 팩스 : 054-933-3161
Copyright 성주신문 All rights reserved.